Navigation Menu+

Writings

http://dotlinetv.tistory.com/entry/Petra-Oh-개인전

Encode VS Decode

예술가들이 세계에 존재하는 유,무형의 가치에 다양한 코드를 입히면, 그 코드는 다시 여러 가지 해석과 시각을 양산한다. 선사 시대의 전통적인 그림과 역사 시대의 텍스트, 탈 역사 시대의 새로운 그림(기술적 형상-테크노 코드)들의 관계를 연구한 빌렘 플루서(Vile’m Flusser)는 이 다른 종류의 그림들과 텍스트의 관계들이 어떤 메카니즘으로 작동되고 있는지에서 출발하여, 이들 관계 속에서 암호/해독(Encode/Decode)되고 있는 시스템에 관해 철학적 의문을 제시하고, 사회적 기능을 탐구한다.

‘페트라 오’는 플루서(Vile’m Flusser)의 구미디어들(텍스트, 그림)과 뉴미디어(기술적 형상)들을 전면에 대치시켜, 이들이 충돌하고 융합하는 과정을 재치 있게 풀어 놓는 작업을 한다. 이를테면, ‘그림과 텍스트’라는 정보처리 방식-프로그래밍 언어를 사용한 인코딩 작업과 움직임으로 해독되는 다양한 코드, 특정 이미지를 통한 암호화 등-을 통해 정보사회에서 물질과 매체가 예술로서 활용되는 층위를 어떻게 확장시키고 있는지를 복합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페트라의 작업들은 세계, 현실의 그림이 아니라, ‘텍스트’의 그림이 되는 플루서 미디어 이론의 한 복판에 위치하고 있는 것이다.

작가는 변형, 왜곡 등을 통해 전술적 미디어(텍티컬 미디어)로서의 초기 게임아트의 특성을 활용하기도 하지만, 심리학적 성격 유형화 이론인 에니어그램(enneagram)의 분석을 기초로 하는 ‘데이터 비주얼라이제이션’이라는 본격적인 ‘텍스트 시각화’를 다루는 작업을 한다. 더불어 정치, 사회적 현안에 관한 개인적인 견해를 고전 미술의 도상을 빌어와 다양한 메타포로 활용하면서, 동시에 참여를 유도하는 플레이의 기능성까지 끌어 오는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컴퓨터 언어(코딩)를 통해 기존 이미지 체계의 시스템을 해체/재구성하면서 새로운 프레임이 생기고, 의도된 사회적 발언들은 새로운 프레임 안에서 ‘오락적 테크닉’이 투영됨으로 인해 느슨한 핵티비즘의 맥락에서 오히려 공고해지는 것이다. 분단 국가의 비극을 “Marry me?” 라는 프로포즈로 풀어버리는 화법, 이 느슨하고 유연한 색깔이 페트라 작업 전체를 관통하는 힘인 것이다.

초기 게임아트는 1990년대 후반 JODI(조안 힘스커크(Joan Heemskerk)와 더크 파에스만스(Dirk Paesmans) 두 명으로 이뤄진 아티스트 그룹)를 시작으로 탐 베츠(Tom Betts)의 인터랙티브

인스톨레이션 ‘QQQ’ 프로젝트 등 다양한 방식과 농도로 그들만의 미학을 완성해가고 있는데, ‘QQQ’ 프로젝트가 오리지널 게임을 해킹하여 에러를 유도하고, ‘에러’자체를 매체화하여 렌더링 잔상이나 파생된 진동들을 회화적 표현으로 발현했다면, 페트라 오(Petra Oh)는 게임 전체를 창작 혹은 재구성하는 “National Strategies”를 만들었다. 작가는 아케이드 게임인 Space Invader의 재창조 프로젝트로서 게임의 원형과 매카니즘을 보존하면서, 내부의 변형과 왜곡, 시스템 통제를 통해 자신의 코드를 숨겨놓는다. 이를테면,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을 메타포로 활용하여 ‘국가 전략’ 시스템 안에 일종의 ‘계략’을 프로그래밍 하는 것이나, 총알 대신 허공에 날리는 말풍선들, 게임이 진행되면서 가감되는 각 player의 수학적 코드들과 위치 선정 등, 작가는 하나의 게임 안에서 소수민족, 강대국, 현대사회의 외교문제 등 다양한 내러티브를 은닉하고 있으며, 발견되지 못하는 서사와 코드들은 우리의 인식 저 너머에서 말없이 소멸되어 가는 것이다.

페트라 오(Petra Oh)의 “Self-discovery tool 2: ASD”는 ‘심리학적 성격유형화 이론’인 에니어그램(enneagram)의 분석을 기초로 하는 ‘데이터 비주얼라이제이션’이다. 이것은 다시, 개인 혹은 공동체의 긍정적 성장을 위한 안내서와 매핑 작업(시각적 지도화)을 시도하게 된다. 전직 대통령, 명사들의 성격 유형과 국가 간 관계도를 데이터로 활용하고, 각 유형에 침잠되어있는 강박과 무의식을 데이터와 조형요소(색,점,선)로 도출해내는 이 일련의 작업들은 관람객이 특정 tool(마우스 혹은 손가락)의 우연한 움직을 통해, 작품 속 ‘Decit’라는 텍스트가 ‘Self-control’이라는 단어로 변환되는 시점에 도달해서야 비로소 결말을 맞이하게 되는 것이다.

애니어그램(enneagram)이라는 이론은 단정적인 분류라기보다 비유적이며 상징적인 측면에 기대어 있기 때문에, 복잡하고 모호한 국가와 개인 관계 등의 상징적 분류체계 속으로 끌어 들임으로 인해, 텍트컬 미디어로서의 역할 수행이 효율적으로 작동되게 할 수 있는 것이다. 이를테면, 시스템 전체의 메카니즘을 응축시킨 단면들의 유형과 관계망들이 규칙적 혹은 변칙적 궤도로 움직이는 사이, 새롭게 재해석된 또 하나의 체계(동선들 사이의 틈, 여백)가 무한히 번식되고 소멸되는 이치다.

‘가상과 실재 사이의 질적 수준 차이’라는 플라톤 이론을 전복시켰던 플루서의 ‘가상’은 질적 차이가 아닌 바로 양적 차이(많은 픽셀과 밀도 등)로 인한 것이며, 기술의 발달이 가속화 되면, 가상은 실재를 뛰어넘어 혼돈의 수준에 도달할지도 모른다고 했다. 작가가 창조한 세계는 지금 우리 세계의 ‘이데아’일지도 모르겠다. 아이러니하게도 전복된 플라톤이 회귀하는 지점이다.

또한 빌렘 플루서(Vile’m Flusser)는 우리 사회가 “프로그래밍 하는 자”와 “프로그래밍 당하는 자”로 분류될 것이라고 했다. 즉 이미지를 읽는 것(해독)과 쓰는 것(코드화를 포함해서)을 수행하지 못하면, 이미지, 영상의 “소비자”로만 남아, 이미지 안에서 텍스트를 읽어내지 못하는 “문맹”이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페트라 오 작품의 종착역은 “프로그래밍 하는 자”의 세계에 들어와 해독하는 우리의 경험을 포괄하는 것이다. ‘우리’가 혹은 우리의 ‘읽기’가 작품의 완결에 이르는 열쇠가 된다는 일은 매우 짜릿하지만 동시에 무섭다. 그건, 코드화된 세계에서 우리가 길을 잃어버리지 않도록 끊임없이 암호를 풀어내야하는 기구한 운명을 극복하고 즐거운 함정 속으로 기꺼이 빠지는 것이기 때문이다. ● DotlineTV 디렉터 / 독립큐레이터 문예진(a.k.a 몰라)

경기도 문화 예술 신문, 페트라 오展 – Encode VS Decode

2012/04/25 15:07 입력

전시문의 : 서울시 서대문구 홍은2동 277-16 / 070-4312-9098 [ 오창원기자 ]

http://www.artdaily.kr/n_news/news/view.html?no=1136&page_code=photo&photo_theme=netfu_85482_61265

페트라 오’는 플루서(Vile’m Flusser)의 구미디어들(텍스트, 그림)과 뉴미디어(기술적 형상)들을 전면에 대치시켜, 이들이 충돌하고 융합하는 과정을 재치 있게 풀어 놓는 작업을 한다. 이를테면, ‘그림과 텍스트’라는 정보처리 방식-프로그래밍 언어를 사용한 인코딩 작업과 움직임으로 해독되는 다양한 코드, 특정 이미지를 통한 암호화 등-을 통해 정보사회에서 물질과 매체가 예술로서 활용되는 층위를 어떻게 확장시키고 있는지를 복합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페트라 오(Petra Oh)의 “Self-discovery tool 2: ASD”는 ‘심리학적 성격유형화 이론’인 에니어그램(enneagram)의 분석을 기초로 하는 ‘데이터 비주얼라이제이션’이다. 이것은 다시, 개인 혹은 공동체의 긍정적 성장을 위한 안내서와 매핑 작업(시각적 지도화)을 시도하게 된다. 애니어그램(enneagram)이라는 이론은 단정적인 분류라기보다 비유적이며 상징적인 측면에 기대어 있기 때문에, 복잡하고 모호한 국가와 개인 관계 등의 상징적 분류체계 속으로 끌어 들임으로 인해, 텍트컬 미디어로서의 역할 수행이 효율적으로 작동되게 할 수 있는 것이다. 이번 전시는 4월 26일부터 6월 26일까지 서울시 서대문구 홍은동에 위치한 Lab DotlineTV에서 열린다. 전시작가 : 페트라 오(Petra Oh) 전시일정 : 2012. 04. 26 ~ 2012. 06. 26 초대일시 : 2012. 04. 26 PM 6:00 관람시간 : Open 10:00 ~ Close 19:00 전시장소 : Lab DotlineTV